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ただの愛。SHINeeってアレだ、超面白い。

산하엽 1.No more

SHINee 訳してみた 산하엽 JONGHYUN


남자에게는 이상한습관이 있었다.
자신의 감정이 격해지면 상대방의 나이나 서로의 관계에 상관없이, 누구에게든 존댓말을 하는 습관.
男には、おかしな習慣があった。
自分の感情が高まると相手の歳や互いの関係に関わらず誰にでも敬語を使う習慣。

"사람 마음이 참 간사하죠.내 것이 아닐 때 그리 갖고 싶더니 정작 손에 넣으면 꺾어버린 꽃처럼 시들해집니다."
"人の心っていうのは本当にずるいですよ。 自分のものでない時はあんなに欲しがっていたのにいざ手に入ると折れてしまった花みたいに萎えてしまいます"

퇴근시간이 지난 올림픽대로는 제법 한산했다.여자는 전쟁 같았던 마감을 끝내고 오랜만에 만난 연인과 함께 집으로 향하던 길이었다.조수석에 앉은 남자는 내내 침목을 지키다 마침내 뜻 모를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그것도 존댓말로.
退勤時間が過ぎたオリンピック大路はかなり閑散としていた。女は戦争のようだった締め切りを終わらせて久しぶりに恋人と一緒に家に向かっている途中だった。助手席に座った男はひたすら沈黙を守ったあげく意味の分からない話を切り出した。それも敬語で。

여자는 그가 입을 떼기 전까지 차 안의 적막을 달래주던 카오디오를 껐다.그리고 시선을 돌려 조용히 그를 바라봤다.앞으로 이어질 지루한 연설의 전개가 대충 짐작되는 듯 가볍게 한숨을 내쉬며.
女は彼が口を開く前まで車内の静寂を紛らわしてくれていたカーオーディオを消した。そして視線を戻し静かに彼を見つめた。これから続く退屈な演説の展開が大体推測出来るかのように軽く一呼吸をつきながら。

이어가는 남자의 목소리.
続く男の声。

"물론 땅에 박혀 있을 때보다야 이래저래 장식도 하고 모양도 낸 꽃다발이 순간은 그럴싸해 보이죠.그럼 뭐해요.손에 넣는 순간, 생기 있던 꽃도 뜨겁던 마음도 곧 말라 죽는데."
"もちろん地面に刺さっている時よりは あれこれ飾ったりもして模様もある花束が一瞬はもっともらしく見えるでしょうね。じゃあなんですか。手にする瞬間、生き生きとしていた花も熱かった気持ちもすぐに乾いて死ぬのに"

무표정한 그녀가 시선을 거두며 통명스레 말했다.
無表情な彼女が視線を逸らしぶっきらぼうに話した。

"또 므슨 소릴 하려고?"
"また何の話をしたいの?"

"당신과 나처럼 말입니다"
"あなたと僕のような話ですよ"

그녀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남자는 치고 들어왔다.
彼女の言葉が終わるないなや男は突っ込んで来た。

여자는 눈살을 찌푸리며 잠시 생각했다.
女は眉間をひそめしばらく考えた。

‘이번엔 또 무슨 꿍꿍이지?’
‘今回はまた何の目論見なの?’

불쾌함의 악취를 숨기지 않고 풍겼지만, 남자는 눈치가 없는 것인지 신경 쓰지 않기로 한 것인지 자신을 쏘아보는 여자를 바라보고 있지 않았다.
不快感の悪臭を隠さず漂わしたが、男は気がつかないのか気にしないようにしてるのか自分を睨みつける女を見なかった。

"영화에서 종종 나오죠.운명적 사랑을 만나는 순간. 시간은 느리게 흘러가고 운명의 대상을 제외한 모두가 흑백으로 변하는 세상.‘오오,신이시여.제가 본 것이 정녕 사람이란 말입니까?제발 그녀를 갖게 해주세요!!!!’뭐 이런 헛소리를 지껄이고 심지어 그게 낭만적으로 느껴져요.한심하기 짝이 없죠."
"映画で時々出てくるでしょう。運命的な愛に出会った瞬間。時間はゆっくりと流れて運命の相手を除いた全てのものが白黒に変わる世界。"あぁ、神よ。僕が見たものは間違いなく人だったのでしょうか?どうか彼女を手に入れさせてください!!!"このようなうわごとを騒々しく語って更にロマンチックに感じられるのです。情けなくてしょうがないですね。"


"・・・・・・."


여자가 운전하는 차는 어느새 작은 골목으로 들어서고 있었다.
女が運転する車はいつの間にか小さな路地に入り込んでいた。

"그래도 뭐 사랑이 인간을 바보로 만드는 힘은 인정해요.당신을 처음 만났을 때 나도 그랬으니까.문제는 그 힘이 얼마나 지속되느냐는 거죠.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그 약발이 떨어지고 사랑의 콩깍지가 벗겨지는 순간,지옥문이 열립니다."
"それでも愛が人間を愚かにする力は認めます。あなたと初めて会った時僕もそうだったから。問題はその力がどのくらい続くかということでしょう。人によって違うけど薬効が切れて愛の殻が剥けた瞬間。地獄の 門が開かれます"

이상하게도, 남자는 약간 신이 난 듯 보였다.
그런 그의 모습에 여자는 자신의 옆에 않은 남자가 너무도 멀게만 느껴지기 시작했다.
자신이 사랑하던 연인은 사라진 듯한 기분이 들었다.
不思議なことに、男は少し浮かれたように見えた。
そんな彼の姿に女は自分の横に座る男があまりにも遠く感じられ始めた。
自分が愛した恋人は消えてしまったような気がした。

"알겠어.근데 그 존댓말 좀 그만하면 안 될까? 느끼해서 못 듣겠어."
"わかった。だけどその敬語やめてくれない?鬱陶しくて聞いてられない"

"이거 봐요.자상하다던 존댓말은 듣기 싫어 죽겠고,그리 보기 좋던 복스럽게 먹던 모습이 이젠 먹보처럼 보이고,귀여운 아양도 짜증나는 투정으로만 느껴지잖아요.눈을 마주 보아도 더 이상 생기가 없고,손을 잡는 건 땀나서 싫고,입을 맞추는 건 그저 습관적인 행동이 돼버렸어요."
"ほら見てください。気の利いた敬語は聞くのが嫌でたまらなくて、あれほど微笑ましく美味しそうに食べていた姿が今は欲張りのように見えて、可愛い愛嬌も駄々をこねてるようしか感じないじゃないですか。目を合わせてみてもこれ以上生気がないし、手を握ることは汗が出るからと嫌がって、口づけすることはただ習慣的な行動になってしまいました。"

여자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는지 목소리가 날카로워졌다.
女はこれ以上我慢できなかったのか声が鋭くなった。

"왜 그런 소릴 하는 거야? 무슨 대답을 원하는 건데?네 말끝마다 탄식이라도 해줘?"
"なんでそういうことを言うのよ?どんな返事を望んでるの?あなたが口を開く度にため息でもつけばいい?"

그저 앞만을 바라보던 남자가 드디어 여자를 향해 시선을 돌렸다.
확신에 찬 눈빛.그의 눈동지는 흔들림이 없었다.
ただ前だけを眺めていた男がついに女の方に視線を向けた。
確信に満ちた目つき。彼の瞳は揺らがなかった。

"안타깝기도 해요.어쩌다 그리 뜨겁던 우리가,따뜻은 고사하고 마지근하지도,차갑지도 않은,상해버리기 딱 좋은 애매한 온도의 관계가 되었을까요."
"残念でもあります。どうしてあれほど熱かった僕たちが、温かさはおろかぬるくも、冷たくもない、傷つけてしまうのに丁度いい曖昧な温度の関係になったのでしょうか"


5년.
두 사람이 함께한 시간.
5年。
2人が共にした時間。


설렘이 익숙함으로,익숙함이 편안함으로,편안함이 지루함으로,지루함이 귀찮음으로,또 미움으로 바뀌기에 모자람이 없는 시간이었다.
ときめきが親しみに、親しみが安らぎに、安らぎが退屈に、退屈が面倒に、また憎しみに変わるのに十分な時間だった。

남자의 말이 끝나갈 무렵 차도 거칠게 멈춰 섰다.
男の言葉が終わる頃車も乱暴に止まった。

두 사람의 목적지에 도착.
같은 동네에 산다는 최고의 연애 조건은 이 순간 최악의 이별 환경으로 변해버렸다.
2人の目的地に到着。
同じ街に住んでる最高の恋愛条件はこの瞬間最悪の別れの環境に変わってしまった。

"한창 때 우린 권태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헤어지는 주변인들을 이해할 수 없었죠.그런데 우리도 다를 게 없어요.사실대로 말해줄까요? 우린 더 심각한 상황이에요.서로에 대한 귀찮은데 다시 뜨거워지려 노력할 의지도 없잖아요?"
"幸せの絶頂期の僕たちは停滞期を克服できず別れる周りの人たちを理解す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でしょう。でも僕たちも変わらないですよ。事実のまま話してあげましょうか?私たちはもっと深刻な状況です。お互いに対して面倒臭くて再び盛り上げようと努力する意思さえもないじゃないですか?"

"결론만 말해줘.머리 아프니까."
"結論だけ言ってよ。頭が痛いから"

여자는 가방을 뒤져 두통약을 꺼냈다.
女は鞄を探って頭痛薬を取り出した。

"지금 우린 그들과 같은 이유로 헤어질 겁니다."
"今僕たちは、その人達と同じ理由で別れるのです"

그녀는 대답이 없었다.다만 약 케이스를 꼭 쥘 뿐이었다.
그런 그녀를 흘깃 쳐다본 그가 말을 이어갔다.
彼女から返事はなかった。ただ薬のケースをぎゅっと握るだけだった。
そんな彼女を睨みつけた彼が言葉を続けた。

"억지로 울지 말아요."
"無理に泣かないでください"

여자는 두통약 두 알을 생수와 함께 입에 털어 넣었다.
女は頭痛薬2錠をミネラルウォーターと一緒に口に注ぎ込んだ。

"울어 줄 리 없잖아."
"泣いてあげるわけないじゃない"

두 알로는 성에 차지 않았는지 여자는 대답과 함께 물도 없이 바로 두통약 한 알을 더 삼켰다.
2錠では足りなかったのか女は返事と同時に水も飲まずさらに頭痛薬1錠を飲み込んだ。

"누가 먼저 이별을 내뱉느냐는 눈치까움은 그만하고,이제 각자 갈 길을 가는 거예요.마지막으로 당신이 좋아하던 휘파람을 불어 줄게요.차에서 내려 서로 반대편으로 걸어가고 그 쓸쓸한 휘파람 소리도 들리지 않게 되면 우린 정말 끝나는 겁니다."
"誰がまず別れを切り出すのかという駆け引きはやめて、もう各自自分の道を歩むんです。最後にあなたが好きだった口笛を吹いてあげますね。車から降りてお互い反対側に歩いて行きその孤独な口笛の音も聞こえなくなったら僕たちは本当に終わるのです。"

여자는 머리가 아픈 듯 천천히 핸들에 고개를 묻은 뒤 움직임이 없었다.
남자 역시 굳게 입을 다물고 더 이상 말이 없었다.
女は頭を痛そうにしてゆっくりハンドルに首を埋めた後動かなかった。
男も同様に固く口を閉ざしてこれ以上何も言わなかった。

"빌어먹을 로맨티스트......."
"ロマンチスト野郎が……。"

들릴 듯 말 듯 중얼거리는 여자의 목소리.
聞こえそうで聞こえない女の呟き。

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
どのくらいの時間が流れただろうか。

"내려."
"降りて。"

이윽고 고개를 든 여자는 외손 네 번째 손가락에 껴진 반지를 천천히 빼며 말했다.그 반지는 둘이 만난 지 1년째 되던 날 서로의 영원한 사랑을 바라며 준비한 남자의 산물이었다.
程なくして首をあげた女は左手の4番目の指にはめていた指輪をゆっくりと外して言った。その指輪は2人が出会って1年目になった日 お互いの永遠の愛を願って準備した男からのプレゼントだった。


"・・・・・・・."


"애리라고.네 말대로 넌 네 갈 길 가."
"降りっててば。あんたの言う通りあんたはあんたの行く道を行って。"

남자는 무언가 말을 꺼내려다 이내 입을 닫고 차문을 열었다.
男は何か言いかけてすぐ口をつぐみ車のドアを開けた


"잘 있어요."
"お元気で。"


남자는 차에서 내려 그의 길을 걸어갔고,여자는 그런 그의 뒷모습을 바라볼 뿐이었다.
男は車から降りて彼の道を歩いて行き、女はそんな彼の後ろ姿を眺めるだけだった。



5년.
두 사람이 함께한 시간.
5年。
2人が共にした時間。


사람이란 어릿광대가 탈을 여러 번 바꾸어가며 둘을 가지고 놀기엔 충분한 시간이었지만,‘잘 있어요’란 한 마디 작별 인사는 5년의 시간을 단번에 정리해 주기엔 턱없이 부족한 밀수업자.
愛というピエロが仮面を何度も変えながら2人を弄ぶには十分な時間だったが"お元気で"という一言の別れの挨拶は5年の時間を一度に整理するにはひどく不十分な口数だった。

그럼에도 그녀가 차창 밖으로 보이는 그의 뒷모습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건, 따라 내려서 거칠게 그의 손을 잡아채 돌려세울 수 없었던 건, 눈을 마주친 순간,그의 흔들림 없는 눈동자에서 읽은 확신 때문이리라.둘만의 추억이나 순간의 눈물로는 그의 마음을 돌릴 수 없을 거란 걸 이미 느꼈다 때문이리라.
それでも彼女が車窓の外に見える彼の後ろ姿を眺めることしかしなかったのは、後を追って降りて乱暴に彼の手を引っ張り振り向かせられなかったのは、目を合わせた瞬間、彼の揺らぐことのない瞳から読み取った確信のせいだろう。2人だけの思い出や一時の涙では彼の心を動かせないということを既に感じていたからだろう。

눈빛만으로도 그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건 두 사람이 함께한 5년란 세월이 선사한 보잘것없는 초능력이었다.이젠 그마저도 쓸모없어졌지만.
目つきだけでも彼の心を読み取れることは2人が共に過ごした5年という月日が贈ったつまらない超能力だった。今はそれさえも役に立たなくなったが。

조용한 밤거리.듣지 않으려 해도 들려오는 휘파람 소리.
여자는 시원함인지 허탈함인지 슬픔인지 기쁨인지 경계가 모호한 작은 웃음소리와 함께 혼잣말을 내뱉었다.
静かな夜の街。聴かないでおこうとしても聴こえてくる口笛の音。
女は吹っ切れたのか力が抜けたのか悲しさなのか喜びなのか境界が曖昧な小さな笑い声と一緒に独り言を吐いた。


"......휘파람 하나는 기가 막히네."
"......口笛一つなんて呆れるね。"


그녀는 남자가 동그랗게 입술을 모아 내는 그 소리를 좋아했다.치열했던 하루의 끝에서 그와 함께 잠들 때 남자는 가끔 휘파람을 불어주곤 했었다.그의 품에 안겨 그 소리를 듣고,그 동그란 입술에 입을 맞추면 세상 모든 걱정을 잊을 수 있었다.오롯이 둘만 남아 서로에게 기대었던 마법 같은 순간들.....
彼女は男が丸く唇を合わせて出すその音が好きだった。熾烈だった一日の最後に彼と共に眠る時男はたまに口笛を吹いてくれた。彼の胸に抱かれてその音を聞き、その丸い唇に口づけすれば世の中の全ての心配事を忘れることが出来た。わびしく2人だけに残るお互いに頼った魔法のような瞬間......。

걸음이 느린 남자의 휘파람 소리가 계속해서 들려왔고,여자는 추억에서 벗어나기 위해 서둘러 카오디오 버튼을 눌렸다.
뚜우- 뚜우-
歩みが遅い男の口笛の音がずっと聴こえてきて、女は思い出から抜け出すために急いでカーオーディオのボタンを押した。
ツーツー

전화 연결 신호음이 스피커 사이로 흘러나왔고,의자 등받이에 몸을 기댄 여자는 두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電話を繋ぐ信号音がスピーカーの間に流れて、椅子の背もたれに体を預けた彼女は両手で顔を覆った。

"왜 하필......"
"なんでよりによって……。"


______

사랑한단 말의 의미를 지웠어
愛してるという言葉の意味を消した

널 사랑해 널 사랑해
君を愛してる 君を愛してる

広告を非表示にする